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英 외교부 국무상 “탈북민 북송 말라고 중국에 계속 강조할 것”

기사승인 2019.05.22  06:14:20

공유
default_news_ad2
영국주재 북한 대사관(사진=NK뉴스)

영국은 중국 정부에 탈북민을 강제 북송하지 말 것을 계속 강조할 것이라고 영국 고위 관리가 밝혔다.

마크 필드 영국 외무부 아태 담당 국무상(차관급)은 20일 “중국에 현재 구금 중인 탈북민 7명에 관한 보도를 잘 인지하고 있다”며 “이 사안에 관해 중국이나 한국 정부에 직접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중국에 구금 중인 최 모양과 다른 6명의 탈북민이 북한에 강제 송환될 상황에서 영국 외무부 장관이 중국과 한국에 어떤 조치를 했는지를 묻는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의 서면 질문에 답변하면서 나왔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이들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을 탈출하는 사람들을 합법적인 망명 신청자로 대우해 1951년 유엔난민협약 규정에 따라 송환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중국 정부에 계속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의 탈북민 가족들과 인권단체들은 9살 최 모양과 18살 김 모군 등 탈북민 7명이 중국 랴오닝성에서 체포돼 북송 위기에 있다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이와 관련해 VOA에 "중국 정부에 탈북민 7명을 송환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아울러 휴먼 라이츠 워치 등 국제 인권단체들이 연대한 북한반인도범죄철폐연대(ICNK)도 탈북민 7명이 북송되면 고문과 중대한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며 중국 정부에 보호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탈북민은 난민이 아닌 불법 체류자라고 주장해온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