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연철 장관, “남북관계 지속적 진전...북미대화 재개 최대 노력"

기사승인 2019.05.24  15:15:36

공유
default_news_ad2
김연철 장관(사진=SPN)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4일 "남북관계를 지속적으로 진전시켜 북미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통일연구원 주최로 열린 '신한반도체제 학술회의' 축사에서 "정부는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할 확고한 의지가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신한반도체제는 평화와 공존의 질서이자, 상생과 공영의 질서”라며, “이 포럼이 신한반도체제 구상에 대한 공론의 폭넓게 모아가는데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소강 국면이 이어지고 있지만,북한과 미국은 여전히 외교적 협상을 통한 해결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사진=SPN)

한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날 기조강연에서 “신한반도체제 구축을 위해 그동안의 맹목적인 반북의식과 대국 추종주의 등 주류 외교문화에서 탈피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평화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남남갈등 등 국내외의 정치․사회문화적 장벽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37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