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와대, 아베 총리 '답 먼저 가져오라' 발언 관련..."최소한의 선 지키라"

기사승인 2019.07.22  12:25:19

공유
default_news_ad2
고민정 대변인(사진=청와대)

청와대는 22일 일본 참의원 선거 직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답을 먼저 가져와야 한다'고 발언 한 데 대해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 하는 것이, 한일 양국 국민들을 위한 해야 할 일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청구권 대응이 유감이라고 언급에 대해 "지금까지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는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대북 밀반출 주장에 대해서도 유엔 제재위원회 검토를 받자고 일본 측에 설명해 왔다"며 "한일관계가 과거와 미래라는 투트랙으로 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누차 말해왔고, 그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물론 해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일본 측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안보 문제라 했다가 오늘 또다시 역사 이슈를 언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직후 아사히TV 개표방송에 출연해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37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