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호주 UTS대학, 5년 간 탈북학생 20여명에 영어연수

기사승인 2019.09.20  06:59:53

공유
default_news_ad2
호주 시드니공과대학의 타워 빌딩(사진=UTS)

호주 시드니공과대학(UTS)이 지난 2014년부터 한국에 정착한 탈북 대학생 20여 명에게 영어 연수를 위한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시드니공과대학 부설 어학원(UTS Insearch)의 케이트 데니스 홍보국장은 19일 2014년 시범적으로 시작된 탈북 대학생의 호주어학연수 프로그램이 매우 잘 추진되고 있다고 RFA에 밝혔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 대학생 5명이 지난 7월부터 2020년 2월까지 30주 예정으로 이 어학원에서 영어 실력을 연마하고 있다고 데니스 국장은 설명했다.

데니스 국장은 ‘새터민 학생을 위한 호주 영어 연수 장학금’ 프로그램은 2014년 첫 해에는 탈북 대학생 3명에게 수업료만 지원하는 시범프로그램으로 시작했지만, 2016년부터는 5명의 학생을 선발해 항공권과 수업료는 물론 생활비까지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탈북자 연구를 하던 이 대학 정경자 교수가 탈북 학생들에게 영어교육 지원이 절실하다는 판단에 따라 장학금 지원 프로그램 신설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호주와 한국 정부 그리고 시드니공과대학 어학원은 지난해 11월 이 어학 연수 장학금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2021년까지 3년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ad37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