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방부 "북한이 분노한다고 한미 연합공중훈련 규모 조정하지 않아"

기사승인 2019.11.07  05:04:20

공유
default_news_ad2
미국의 전략무기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한국 공군 F-15 전투기와 함께 실사격훈련을 하는 모습(사진=국방부)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반응에 상관 없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6일 우리는 북한의 분노를 바탕으로 우리 훈련 규모를 조정하거나 (훈련을) 진행하지 않는다”고 VOA에 말했다.

올해 한미 연합공중훈련이 ‘비질런트 에이스’보다 규모가 작은 ‘연합공중훈련(the Combined Flying Training Event)’이라는 명칭으로 실시될 것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언급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는 익명의 한국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한미 군 당국이 매년 12월 실시했던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 국방부는 이번 연합공중훈련이 ‘비질런트 에이스’와 다른 것인지, 또 ‘비질런트 에이스’ 보다 축소된 규모로 진행되는지를 묻는 VOA의 질문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우리는 늘 여러 가지 (연합)훈련을 진행해왔다”면서 이번에 진행될 훈련의 명칭이나 규모에 대한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한미 공중훈련은 대비태세를 확보하고, 미국과 한국 간 전술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동시에 외교관들이 북한과 열린 대화를 나누는 데 필요한 공간을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권정근 외무성 순회대사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한 연합공중훈련 실시는 북한에 대한 “대결선언”이라며,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겠다”고 밝혔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