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연철 장관, 北 금강산 관광 최후통첩 통보…“상황 엄중해”

기사승인 2019.11.15  16:16:43

공유
default_news_ad2

- 기업인들, "사업권 보호와 금강산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 요청".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SPN)

김연철 장관은 북한이 지난 11일 우리 정부에게 금강산 관광 시설을 일방적으로 철거하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최후통첩에 대해 “상황이 엄중하고 여전히 남북 간의 의견차이가 크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15일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자 간담회’에서 “지난 23일 김정은 위원장의 금강산 보도 이후 북측입장을 분석하고 나름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지만, 안타깝게도 정확히 알고 있다고 보기엔 어렵다”며 “만나서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기업의 재산권보호를 하기 위해 대비하고는 있지만 기업인들의 뜻 직접들을 필요가 있다”며 “금강산 관광은 70년 분단 역사에서 남북관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상징적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앞으로도 사업자와 중요 긴밀하게 협의를 하면서 그야말로 창의적 해법을 마련하는 데 있어 계속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며 소통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그동안의 어려운 사정과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한결같은 희망을 전하면서 사업권의 보호와 금강산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 등을 요청했다.

향후 정부는 이날 금강산 사업자가 제시한 의견을 반영해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창의적 해법의 구체적 방안을 모색, 북측과의 협의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를 마친 후 ‘북한 통지문 온 거 차후에 어떻게 조치할 것이냐’라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북한과 협의를 계속하지만 입장 차이가 크다”며 “앞으로도 계속 사업자들과 협의하면서 대안들을 찾아야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대아산, 한국관광공사 등 금강산지구에 투자한 33개사가 참석했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