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탄호, 북한 석탄 7개월 만에 하역...베트남 세관에 보관

기사승인 2019.11.16  22:09:13

공유
default_news_ad2
베트남 회사가 소유한 파나마 선적의 화물선 동탄호(사진=VOA)

공해상을 떠돌아 다니던 동탄호가 최근 베트남에 북한 석탄을 하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소식통은 14일 "베트남 정부가 이 선박의 호치민항 입항을 허가해 지난 9일 하역 작업이 이뤄졌다"면서 "베트남 세관이 이 석탄을 보관하게 된다"고 VOA에 전했다.

동탄호는 지난 4월 인도네시아 해역에 억류돼 있던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에 실려 있던 북한 석탄을 옮겨 받았던 선박으로 문제의 석탄을 싣고 말레이시아로 향했지만,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했다.

이에 따라 동탄호는 최초 출항지인 인도네시아로 되돌아왔지만 여기서도 입항 허가를 받지 못했고, 선주회사가 있는 베트남에도 입항하지 못하면서 반 년 넘게 인근 해역에 머물었다.

파나마 깃발을 달았지만 베트남 회사가 선주로 있는 동탄호는 또 다른 베트남 회사가 용선, 즉 빌려 운항했고, 이어 중국의 회사가 재용선해 운영하던 중 북한산 석탄 운반에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선박업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압류해 직접 매각한 와이즈 어네스트호의 사례처럼, 문제의 북한산 석탄에도 같은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정부는 유엔 안보리와 이 석탄의 처리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ad37

안윤석 대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