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한 근로자 철수..."북-러 간 열차표 매진 사태"

기사승인 2019.11.20  07:27:30

공유
default_news_ad2
우스리스크역(사진=SPN)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이 연말 철수시한을 앞두고 이달 초부터 북한과 러시아를 오가는 평양-모스크바 간 국제열차 승차권을 구하기가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우스리스크에 거주하는 한 고려인 소식통은 17일 “북한근로자들이 올 연말까지 모두 본국으로 철수함에 따라 북한 근로자들이 국제열차편으로 귀국길에 오르기 때문에 기차표가 매진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소식통은 “10월달까지만 해도 평양-모스크바간 국제열차는 이용객이 많지 않아 손님보다 빈 자리가 더 많은 상태로 운행했지만 요즘에는 북한 근로자들이 열차편을 이용해 귀국길에 오르는 바람에 평양행 열차표는 동이 났다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처음부터 평양 발 모스크바 행 국제열차의 객차는 1량뿐이었다”면서 “워낙 객차가 한정돼 있는데다 모스크바에서부터 귀국하는 북한근로자들이 자리를 다 차지하는 바람에 우스리스크에서는 열차표를 구입할 수 없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또 “평양-모스크바를 연결하는 국제열차는 북한 두만강역에서부터 러시아의 견인 차량이 국제열차 객차를 견인해서 운행한다”면서 “이 같은 방법으로 평양-모스크바 국제열차는 매달 2일과 4일, 8일, 12일, 18일, 22일, 24일, 28일 등 한 달에 8차례만 운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저녁 8시 15분에 평양을 출발한 모스크바행 국제열차는 러시아 국경을 넘으면서부터는 정확한 운행시간을 가늠할 수 없어 출발시간과 상관없이 밤 11시 40분경에 러시아 우스리스크에 도착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반면에 모스크바를 출발한 평양 행 국제열차는 우스리스크에서 대기하다 새벽 4시 30분에 우스리스크를 출발해 북한으로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