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방부, “한미 특전사 훈련 영상 관련 보도..."터무니 없고 매우 위험”

기사승인 2019.12.24  06:45:10

공유
default_news_ad2
미 특전사령부 소속 특전대원들과 한국군 특전사 요원들이 지난달 11일 군산비행장에서 근접전 훈련을 벌여 요인을 납치하는 모습(사진=미 국방부)

미 국방부는 지난 16일 홈페이지에 공개했던 한미 특전사 공동훈련 영상에 관한 언론보도에 대해 “터무니없고 위험하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23일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한국 군산 등에서 진행한 한미 훈련 영상 게재 의도와, 이후 홈페이지에서 관련 영상을 내린 배경을 묻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미 국방부가 이런 훈련을 진행했다거나, 디지털 플랫폼에 이런 종류의 영상이 있었다는 주장은 터무니 없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더 나아가 “이런 보도는 잘못됐을 뿐 아니라 무책임하고, 매우 위험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방부는 더 이상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미 국방부는 홈페이지에 관련 사진과 영상을 공개한 근거로 이번 훈련이 북한 군 수뇌부를 제거하는 ‘참수작전’ 등 군사적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으로 국내 언론들이 보도했다.

훈련에는 미 육군 특전부대 ‘그린 베레’와 한국군 제 7 공수특전여단 등이 참가했으며, 미 F-16 전투기 등이 공중 엄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미 국방부가 게재한 연합훈련 관련 사진은 여전히 국방 영상정보 배포시스템(DVIDS)에 남아있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