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통일부 “北 도발-전원회의, 특이한 동향 없다…상황 면밀히 주시 중”

기사승인 2019.12.27  11:26:20

공유
default_news_ad2

- "위성발사 관련 기사 계속 보도...계속 유심히 보고 있다"

김은한 통일부 대변인 (사진=통일부)

통일부는 27일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하며 무력 도발을 시사한데 대해 “주목할 만한 특이한 동향은 없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전원회의도 아직까지 개최됐다는 (북한의) 보도가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최근에 그런 사례가 많지는 않았지만, 과거 사례를 보면 1990년대 초반 이전에는 12월에 개최된 사례가 상당히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86년의 경우에는 12월 27일에 개최된 경우가 있다”며 “아직까지 2019년이 한 나흘 정도 남았으니까 계속 관심을 갖고 예의주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최근에 북측 노동신문에서 다른 나라의 위성발사 관련 기사들을 계속 보도를 하고 있다”며 “우리도 관련 내용들을 계속 유심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북한 보도의) 의도를 예단하거나 또는 평가해서 이렇게 말씀드리는 것이 좀 적절하지는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우주개발을 위한 국제적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시기 우주 개발은 발전된 나라들의 독점물이었지만, 오늘날 우주는 많은 나라들의 개발 영역”이라며 우주개발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