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日 니가타현 사와타리시 해안..."북한인 추정 목선서 백골 시신 7구 발견"

기사승인 2019.12.29  09:57:57

공유
default_news_ad2
시가타현 시와타리시 해안서 발견된 북한 선박(사진=NHK)

일본 니가타현 사와타리시 해안에서 부서진 목조 선박에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백골이 된 7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NHK는 27일 "사도시 소빈 지구의 해안에서 부서진 목제선이 도달하고 있는 것을 순찰 중인 경찰관이 발견했으며, 선박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적혀 있는 것으로 미뤄 해상보안서는 북한의 목조선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날씨의 회복을 기다리고 28일 아침 경찰과 사도해상보안서가 배 안을 확인한 결과 7명이 시신에서 발견된 가운데 시신은 모두 일부가 백골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목선의 선수 부분에서 길이 7.6미터, 폭은 4.3미터, 높이는 2미터로 배의 측면에는 빨간 색 페인트로 한글과 볼 수 있는 글자와 숫자가 기록돼  있었다고 NHK는 덧붙였다.@

ad37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