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한 주중·유엔 대사 급거 귀국…"당 외교부장-외무상 해임 따른 외교 전략 논의 가능성"

기사승인 2020.01.19  06:25:13

공유
default_news_ad2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유엔총회 제4위원회에서 발언 하는 모습(사진=유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경색된 가운데 중국 주재 북한 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급거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18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고려항공 JS152편을 타고 평양으로 향했으며 이날 공항에서는 북한의 외교관 10여명과 가족, 수행원 등이 목격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 조병철 주앙골라 북한대사와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도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돼 북한에서 조만간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지재룡 대사 등 북한 대사들은 공관 회의를 위해 귀국하느냐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 소식통은 "오늘 주중 북한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북한으로 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설 연휴를 앞두고 대미 전략과 더불어 부족한 외화 조달 방안을 논의하는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연말 리수용 당국제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해임되고 김형준 전 러시아 대사가 후임에 보임돼 대미-대중 등 전반적인 외교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 추정된다.

북한은 2018년 7월과 2019년 3월에도 유엔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등 주요국 공관장을 평양으로 불러들여 외교 정책 등을 논의했다. @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