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해상초계기, 한반도 상공 비행...대북 감시 의도 추정

기사승인 2020.02.11  14:16:44

공유
default_news_ad2
미 해군 P-3C (사진= US Mission to NATO 트위터)

미국 해군 해상초계기가 남한 상공을 비행했다.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해군 해상초계기 P-3C가 남한 상공을 비행했다. 구체적 비행시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세계표준시 기준 10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P-3C는 레이더 등을 이용해 잠수함을 탐색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미군이 초계 비행을 통해 동해 북한 잠수함 기지 등의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초계 비행이 기존 계획에 따른 통상적인 작전일 수도 있지만, 북한의 특이 동향이 파악돼 이를 감시하는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미군 정찰기는 최근 잇따라 남한 상공을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달 5일에는 미 공군 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와 미 해군 정찰기 EP-3E가 남한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7일에도 E-8C의 남한 상공 비행이 포착됐다.@

ad37

신금선 인턴기자 sinkumsun00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