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외교부 "日크루즈 한국인 탑승객 대다수 일본 연고...이송계획 없어"

기사승인 2020.02.14  16:31:05

공유
default_news_ad2
일본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사진=NHK)

일본 요코하마항에 격리된 채 정박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는 14일 “ 현재로서는 한국인 승객을 국내로 이송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이같이 밝히며 “다른나라 사례도 참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 크루즈선에  “미국인 승객은 400명 중 감염 30명, 호주도 200명, 캐나다도 200명 이상이다"라면서 "승객이 많은 나라도 움직임이 없고 일본 정책에 위임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승객 9명 중 6명은 일본 특별영주권자나 영주권자이며, 나머지 3명 중 2명도 일본이 주 생활 터전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한국인 승무원은 5명 중에서 1명은 영주권자 나머지 4명 중 2명은 미국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코하마 총영사관이 매일 탑승객 상황을 확인하고 있는데 13일 기준으로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귀국 의사를 밝힌 사람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한국인 탑승자 중 의심 환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탑승객들이 "치료를 받더라도 일본에서 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인 승객 연고지가 대부분 일본이기 때문에 본국으로의 귀국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도 우한 지역 교민들과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수습본부는 “우선 철저하게 영사 조력을 통해서 우리 국민들의 안전과 필요한 상황에 대한 지원을 최대한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하다면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승객들이) 조기 하선할 경우 우리 국민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 있게 당국간 협의 진행에 주력해겠다”고 덧붙였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