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 대형교회 주일 예배 잇따라 온라인 전환..."사랑의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등 10여곳"(종합)

기사승인 2020.02.28  11:51:52

공유
default_news_ad2
사랑의교회 예배 전경(사진=사랑의 교회)

서울 대형교회들이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주일예배를 잇따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있다.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오정현 목사)는 28일 “성들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국가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교회가 책임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를 전환하기로 했다”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이에따라 이번 주일 8시와 10시, 12시, 오후 2시30분 예배를 부터 홈페이지와 유튜브 방송을 통해 예배를 하기로 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이날 3월1일과 8일에 예정된 주일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는 28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확산에 따른 대책으로 아침 당회 및 주요관계자 회의를 갖고 국민과 성도들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 예배 중단 대형교회>

사랑의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온누리 교회, 소망교회, 명성교회, 오륜교회, 금란교회
이 가운데 명성교회와 소망교회는 교역자와 신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태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