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르헨티나, '자가격리' 어긴 한국인 관광객 21명 강제추방 명령

기사승인 2020.03.19  17:30:50

공유
default_news_ad2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아르헨티나 당국이 지시한 자가격리 조치 방침을 어긴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한국으로 추방됐다.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 크로니카TV는 18일(현지시간) "수요일 낮 두 건의 외국인 격리 위반이 등록됐다"며 "부에노스 아이레스 콘스티투시온의 인근 호텔에서 21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14일 격리를 거부했다가 추방됐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당국은 “여행객들이 3월 11일부터 아르헨티나에 머물렀으며 이구아수 폭포 쪽으로 계속해서 여행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이란,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독일발 입국자에 대해 증상이 없어도 14일 동안 강제 격리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국가 안보부는 한국 영사관에 "관광객들을 즉시 자국으로 돌려보내라"고 통보했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