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단독> 남북 공동 설립 평양과기대 심각한 경영난..."재단 개편-정부 관심 필요"

기사승인 2020.03.22  20:51:31

공유
default_news_ad2
평양과기대 9월학기 개강식(사진=평양과기대)

남북이 공동 설립한 평양과학기술대학(남측 총장:전유택, 북측:박상익)가 대북제재로 후원금이 급감하면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 소식통과 대북 소식통은 21일 “대북제재가 계속되면서 평양과기대를 지원하는 미국과 한국의 후원금이 줄어든데다 국내 모 가구업체가 2018년도부터 매달 1억원을 지원하던 것을 2019년 7월에 중단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가구업체는 당초 평양과기대 연구프로젝트를 위해 지원해 왔지만, 대학 측에서 뚜렷한 실적이 없자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평양과기대는 한달에 평균 운영비가 1억원 가까이 필요하지만, 후원이 중단되면서 최근에는 한 달에 겨우 3천만원~4천만원으로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대학의 부채가 늘어나고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재학생들의 후생복지에도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건물 보수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과기대 기숙사에는 대학생 450명과 대학원생 100명 등 550명이 지난 1월말에 입사해 생활하고 현지인 250명을 포함하면 식사하는 인원은 800~900여명이 되고 있다.

평양과기대는 남측에서는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사장:곽선희 목사)에서 지원을 맡고 있지만, 재단이사(15명 내외)들은 재정적으로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평양과기대 수뇌부에서 서울에 머물면서 각계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성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현 상황에서는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진용의 교체가 대학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도 평양과기대 운영에 관심을 촉구했다.

남북이 공동설립한 대학인 만큼 통일을 대비한 인재양성을 위해 정부는 물론 국회에서도 평양과기대 지원법 제정을 통해 남북협력기금에서 해마다 일정액을 지원하는 방안 등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논의가 필요한 대목이기도 하다.

한편, 북한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해 유럽과 호주 등지의 외국인 교수 40~50명 입국하지 못해 자칫 수업에 차질 마저 우려되고 있다.

미국은 평양과기대 소속 미국 국적 교수들의 방북을 2018년부터 막고 있다.

더욱이 평양은 인터넷 사정이 여의치 않아 온라인 교육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평양과기대는 남북이 공동 투자해 지난 2010년 개교했으며, 정보통신공학부, 농생명공학부, 경영학부 등이 있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