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엔 인권최고대표 “코로나-19 대응 위해 대북제재 완화해야”

기사승인 2020.03.25  06:36:04

공유
default_news_ad2

-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23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서한 보내"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인권최고대표(사진=나무위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에 미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 제재 완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다양한 제재가 한 나라의 의료 역량을 저해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하고, 북한 외에 이란과 쿠바, 베네수웰라, 짐바브웨 등을 제재 완화가 필요한 나라로 꼽았다"고 VOA가 전했다.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보건체계를 개선하는데는 인권 분야에서의 진전이 필수적이지만, 은행들의 과도한 제재 이행을 포함한 필수 의료장비 수입에 대한 걸림돌이 취약계층에게 오래 지속될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들 나라 주민들은 제재가 겨냥하고 있는 자국 정책에 책임이 없다"면서, "주민들은 이미 오랜 기간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지금과 같이 중대한 시점에 전 세계 공공보건에 미칠 영향에 대응하고 이들 나라 주민 수 백만 명의 권리와 삶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분야별 제재가 완화되거나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의 의료 역량을 저해하는 일은 세계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모두의 위험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인권을 진전시키는데는 국제사회의 협력과 단합이 필수적"이라며, “어떤 나라도 혼자서 이런 전염병을 퇴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또 "제재 대상국들은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고, 필요한 인도적 지원을 수용함과 동시에 취약계층의 요구 사항과 인권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른 나라 단체와 국제 기구들의 인도적 지원이 방해 없이 온전히 진행되는 것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23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제재 대상국들에 대해 제재를 면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국제사회가 재앙적 도전에 함께 직면해 있다면서, 지금은 결속을 해야 할 때이지 배제를 할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재 대상국들이 식량과 필수 보건 물품, 그리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 지원에 접근이 가능하도록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