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방장관, “코로나-19 종료까지 적어도 10주 예상”

기사승인 2020.03.25  06:49:49

공유
default_news_ad2
에스퍼 장관이 국방부에서 열린 원격 공청회에서 발언하는 모습(사진=국방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이 적어도 10주 동안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24일 국방부에서 열린 원격 공청회에서, 이번 사태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의) 시작 단계부터 종료 시점까지, 혹은 적어도 (확진자 수가) 꺾이는 (back slope) 시점까지는 10주의 기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적어도 몇 달 정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모든 사전 예방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는 계속 행동을 취하고 국민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결국 몇 달 후에는 극복할 것으로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함께 참석한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코로나-19 여파가 약 석 달 동안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미군은 상황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24일 현재 4만3천800명 이상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고 550명 이상이 사망했다.@

ad37

신금선 인턴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