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폼페이오 장관, "북한에 인도적 지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종합)

기사승인 2020.03.27  06:32:04

공유
default_news_ad2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북 '코로나-19' 지원 요청하면 도울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국무부)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는데 있어 인도적 지원이 북한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6일 미국의 라디오 방송 ‘휴 휴위트 쇼’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베네수엘라의 상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북한이 베네수엘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와 같은 나라들은 인도적 지원을 제안해도 자주 거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태도는 그 나라들의 정권 지도부가 주민들에 대해 거의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 등 세 나라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미국이 더 잘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서 지난 18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이란 국민들을 위한 “더 나은 여건을 만들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있다”며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북한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지원을 요청하면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새라 베넷 '코로나-19' 대응 국제 테스크포스(TF) 팀장은 26일 미국 국무부가 주최한 전화 기자회견에서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 등과 협력해 코로나-19와 관련 국제사회의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면 이같이 말했다.

베넷 팀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에 지원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어떤 지원을 할 수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북한이 지원을 요청할 경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돼 도울 것이라고 답했다.@

 

ad37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