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코로나 대응' 정권 정당성 달린 문제...통계 공개 꺼리고 제대로 알지 못해"

기사승인 2020.03.31  07:13:41

공유
default_news_ad2
평양시내에서 마스크 사용을 독려하는 모습(사진=메아리)

로버트 킹 전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30일 북한 정권의 정당성이 '코로나-19' 확산 위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킹 전 특사는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한미경제연구소(KEI)가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북한이 코로나-19 발병 통계를 밝히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킹 전 특사는 "북한 정권이 그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와 관련해 제대로 된 통계를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북한 당국도 자국 내 통계를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에 몇 건의 발병 사례가 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검사를 해야 하는데, 북한이 얼마나 검사를 했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통계를 조작하는데 매우 능숙하고, 자국의 통계를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 문제가 국제 인도주의 지원단체와의 협업에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상황이 심각해질 경우에 대비해 이번 사태에 최선을 다했다는 모습을 주민들에게 보이려고 선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북한이 큰 가뭄이나 홍수를 겪었지만, 주민들이 거스를 수 없는 ‘자연재해’로 받아들이면서 정권에 반기를 들지 않았다며, 북한 정권이 이번에도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코로나-19' 자연 재해로 받아들이면, 정권의 정당성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ad37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