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日, “한국·중국·미국·유럽 등 47개 국가·지역 추가 입국거부”...외교부 "유감"

기사승인 2020.03.31  15:22:57

공유
default_news_ad2
모테기 와무상이 입국거부 관련 내용을 발표하는 모습(사진=NHK)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한국과 중국, 미국, 그리고 유럽 거의 전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거부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고 일본 NHK가 31일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북미의 미국과 캐나다와 유럽의 영국과 그리스 등가 입국 거부 지역에 추가돼 유럽 전역에 대해 입국 거부 조치가 내려졌다.

동남아시아에선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7개국이, 한국과 중국은 입국 거부 대상이 일부 지역에서 전역으로 확대된다. 

현재까지 일본은 대구와 경북 등 일부 지역에 대해서만 입국 거부 조치를 취했다.

이외에도 아프리카, 중남미, 중동의 일부 국가도 포함해 입국 거부 대상은 총 73개 국가·지역으로 늘어난다고 NHK는 설명했다.

한편, 모테기 외무상은 “새로 입국 거부 대상에 포함될 예정인 4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방문 중지 권고)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레벨3 지역을 제외한 세계 전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도 '레벨2’(필요하지 않는 방문 중지)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동향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지난 29일 외교 경로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사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이 통보할 때 유감의 뜻을 표명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대응 방침과 관련해 "일본 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의 한국 대상 입국금지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해서 촉구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