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외교부, 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하루 앞두고…"가능한 대책 살펴보고 있다"

기사승인 2020.03.31  16:22:37

공유
default_news_ad2
주한미군이 한국인 근로자 개별적으로 보낸 무급휴직 통보문 (사진= 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

외교부는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실시를 하루 앞둔 31일 “엄중하게 주시하고 범정부적으로 가능한 대책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유급휴직은 통보상으로는 내일 시작될 것이지만 방위비 분담 협상은 분담 협상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조속한 타결을 위해서 최우선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급휴직 대비책’ 관련 질문에 “범정부적으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정도로만 알고 있다”며 “외교부에서 발표해드릴 사항은 특별히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주한미군은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부재를 이유로 지난 25일 한국인 근로자 수천 명에게 내달 1일부터 무급휴직을 하라고 개별적으로 최종 통보했다.

한미는 무급휴직을 앞둔 이 날까지도 여러가지 소통 채널을 통해 협의점을 찾으려고 노력했지만, 미국이 이같은 방침을 철회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전체 한국인 근로자 8천5백 명 중 1차적으로 4천여 명이 무급휴직 대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