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 '2020 평화협력정책 추진 방향' 발표..."주변상황에 굴하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20.01.13  17:15:55

공유
default_news_ad2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진=경기도청)

경기도는 13일  ‘개성관광 실현 위한 서명운동’ 등을 통해 얼어붙은 남북관계 등 주변상황에 굴하지 않고, 평화협력정책을 꾸준하게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13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20 경기도 평화협력정책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이 부지사는 “남북관계를 둘러싼 여건이 쉽지 않은 가운데서도 경기도는 남북평화협력 시대를 열기 위한 정책을 앞장서 추진해왔으며, 그 결과 다른 지방정부는 물론 중앙정부에서도 이루지 못한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주요성과로 개풍양묘장 조성사업 UN 대북제재 면제 승인, 아시아 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및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성공적 개최, 어린이 영양식 및 묘목 등 인도적 물품 지원 등을 언급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진=경기도청)

먼저, 경기도는 비공식적으로 진행해 온 개성관광을 공개적으로 전환해 보다 적극적인 추진 방안을 모해 나가겠다는 구상의 일환으로 ‘개성관광 사전신청 경기도민 서명운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 ‘개풍양묘장 조성사업’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북측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개풍양묘장조성사업’에 필요한 물자 152개 품목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승인을 받은 만큼 북측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단순한 인도적 지원 사업을 넘어 개발협력 성격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이 추진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또 농촌개발시범사업에 대한 대북면제를 적극 추진, 현실화해 나가기로 했다.

유엔 측으로부터 “대북제재 하에서 할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적극적으로 해도 된다”는 입장을 확인해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추진한 ‘평양 당곡리 농촌현대화 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의미있는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외에도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을 평화적으로 활용을 통한 남북 평화통일의 기반을 조성, DMZ 평화공원 조성을 위해 힘쓰기로 뜻을 모았다.

이화영 부지사는 “지난해 11월 정부로부터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되면서 대외정세에 발이 묶여 있는 중앙정부 대신 자율성과 창조적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며 “경기도가 구상하고 계획해 추진하는 경기도만의 평화협력 정책은 2020년에도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