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외교부, "14개국 총 600만 달러 규모 방역 물품 지원…55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

기사승인 2020.04.01  16:06:23

공유
default_news_ad2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정부가 아시아 5개국, 중남미 3개국, 아프리카·중동 6개국 등 총 14개국에 총 600만불 규모의 ‘코로나-19’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방역 물품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총 55개국이 인도적 지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로서는 피해 규모, 그 나라의 보건역량, 이런 것들을 종합 고려해서 지원 시급한 국가 위주로 진단키트 등 여러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란에 대해 “200만불 상당의 인도적 지원 제공할 예정 ”이라며 “이란에선 진단 키트 외에 PCR 검사하는 기기, 소독기 여타 물품 등 요청했는데 진단키트는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PCR 기기 두대, 분무형 소독기 500대를 이번주 중에 수송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계속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기존에 소소하게 작게 지원하던 국가도 있다”며 “소규모 ODA 지원하는 건데 방역물품 쪽으로 돌려서 하는게 4개국에 100만불 규모 정도도 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인도적 지원은 국내 방역 물품 수급에 영향 미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수급상황 봐가면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앞으로 코로나19가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겠지만 전체 상황 보고 예산이 허락하면 추가 지원 가능성도 일단 열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범 세계적 문제에 효과적 대응 위한 글로벌 협력에 이러한 방식으로 계속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

 

ad37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